바카라사이트, 바카라, 먹튀사이트, 먹튀검증, 토토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카지노, 포커, 룰렛, 우리카지노, mlb중계, 농구분석, 배구분석, 안전놀이터,메이저사이트, 바카라검증, 카지노검증, 바카라인증, 카지노인증, 바카라인증사이트, 카지노인증사이트

SAC999

라이브스코어-배너_03.png
Please reload

WKBL에서만 슬그머니 사라진 ‘U파울’

November 15, 2017

국내 남여 프로농구는 모두 국제농구연맹(FIBA)룰을 기반으로 한다. 세계농구의 흐름에 따라가기 위해서다. FIBA는 2016년 10월 룰에 변화를 줬다.

 

 

공격권을 가진 팀이 속공을 시도할 때 수비 팀에서 이를 저지할 경우, 심판은 U-파울(언스포츠맨라이크 파울)을 선언하고 공격 팀에 자유투 2개와 공

 

 

격권을 주도록 했다. 속공을 장려하기 위한 조치다.

 

 

남자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은 2015년부터 U파울을 적용해왔다. FIBA의 U-파울 기준은 KBL의 U-파울 기준을 상당부분 반영했다. 장준혁 KBL심판부

 

 

장은 “KBL의 U-파울과 80∼90%가 일치한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지난여름 강원도 속초에서 열린 박신자컵 대회에서 U-파울을 적극 반영하는 등 FIBA의 룰에 맞춰가기 위한 노력을 해왔

 

 

다. 당시 U-파울이 적용되면 앨리사 토마스(25)를 보유한 삼성생명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다. 토마스는 리바운드 이후 본인이 볼

 

 

을 몰고 원맨 속공을 시도하는 데 강점을 가진 선수다. WKBL 심판부는 시즌 전 연습경기 때 속공을 저지하는 수비수에게 어김없이 U-파울을 선언했

 

 

다.

 

 

문제는 정규리그다. 갑자기 U-파울이 사라졌다. 대놓고 속공을 자르는 상황에서도 일반 파울만 선언된다. 토마스는 “올 시즌부터 속공 상황에서의 파

 

 

울 규정이 바뀌었다는 말을 들었다. 하지만, 이점을 누리고 있는지는 모르겠다. 올 시즌 내게는 단 한 번도 U-파울이 불리지 않았다. 지난시즌과 똑같

 

 

다”고 했다. WKBL측은 “연습경기 때 U-파울이 자주 불리면서 이제는 선수들이 속공 때 파울을 의도적으로 피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빈도가 줄었다”

 

 

고 설명했다. 하지만 선수들의 이야기는 달랐다.

 

 

A구단의 한 선수는 “연습경기 때는 U-파울이 많이 나왔다. 정규시즌 들어서는 다르다. 거의 불리지 않는다. 속공 때 파울을 해도 U-파울은 좀처럼 나

 

 

오지 않는다. 지난시즌과 달라졌다고 느끼지 않는다”고 털어놓았다. 

 

 

FIBA의 U-파울 적용을 상당 부분 반영한 KBL은 U-파울이 아닌 상황마저도 심판들이 이를 지적해 오심 논란이 일어날 정도다. 빈번하게 U파울이 불리

 

 

는 KBL과 WKBL은 완전히 다른 모양새다. 남자프로농구 어느 구단의 스카우트는 “KBL과 WKBL이 같은 FIBA 룰을 사용하는데 판정은 다르다. 한 나라

 

 

에서 같은 룰을 적용하고 있는데 판정은 다른 농구를 하고 있으니 아이러니 하지 않는가”라며 쓴웃음을 지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